완전강추 토토 파워볼 하는법 파워볼게임픽 잘하는법 | 엔트리eos 5분 @ 엔트리파워볼 중계
파워볼게임 방법

완전강추 토토 파워볼 하는법 파워볼게임픽 잘하는법

완전강추 토토 파워볼 하는법 파워볼게임픽 잘하는법

파워사다리 로또와 마찬가지로 인터넷 구매가 가능하다. 1인 1회 10만 원 한도로 파워볼사이트 동행복권 홈페이지에서 예치금 형태로 구입 가능하다.

파워볼 인터넷 구매시 복권을 잃어버릴 염려가 없고, 당첨금이 일시불 1천만원 이하인 경우 인터넷 실명확인만 거치면 당첨금이 예치금으로 바로 들어간다. 당첨되면 그 사실을 문자나 알림톡을 통해 자동으로 알려주는 것도 큰 장점. 또한 매번 사러 들어올 필요 없이 최대 5회차까지 예약구입을 통해 매주마다 자동으로 복권 구입이 가능하다.

개편 이전 ‘연금복권 520’에서는 1~7조 100000~999999까지 총 630만 장의 복권이 발행되었고, 그 중 33%(210만 장)인 각 조 100000~399999번은 인터넷 전용으로 판매되었다. 인터넷 전용 번호의 경우, 일반구매는 5장 미만의 묶음이나 번호 지정 구매 시 각조 100000~149999, 200000~249999, 300000~349999까지,예약구매나 5장 또는 10장 묶음의 경우 150000~199999, 250000~299999, 350000~399999까지 구입이 가능했다. 인터넷/현장 대역이 나뉘어 있다 보니 구매 플랫폼에 따라 당첨 기대값이 차이가 났다.

1등과 2등 당첨금을 연금식으로 지급하는 것이 특징이다. 1등에 당첨될 경우 20년 동안 월 700만 원을 지급받게 되며 제세공과금으로 인해 실제 수령액은 월 546만 원이다. 2등과 보너스 당첨도 제세공과금 22%를 제하고 지급하므로 월 78만원을 받는다. 3등부터는 일시불로 지급한다. 당첨금은 가장 높은 등수의 당첨금만 지급된다.

개편 전 연금복권 520 시절 당첨금이 너무 낮다는 비판이 많았지만 720+로 개편하면서 1등 당첨 총액 16.8억원으로 로또를 제법 많이 따라잡았다. 하지만 일시불인 로또에 비해 20년간의 물가상승으로 인한 손해는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기 때문에 여전히 로또보다는 아쉬운 상황이다. 다만 일전에 연속 3장을 구매해 앞뒤 2등 당첨을 노려 2억원의 추가 일시불 당첨금 수령을 노릴만했던 520과 마찬가지로, 이번엔 숫자는 똑같이 조만 다르게 구매하면 월 700만원에 월 400만원의 연금형 당첨금을 추가로 얻어갈 수 있다. 세후 총액으로 계산하면 1등은 20년, 2등은 10년간 수령하므로 20년간 총 16억 8,480만원을 받아낼 수 있다.

그 뿐 아니라 한개의 번호를 인터넷에서 1번, 오프라인 매장에서 1번 총 2번 판매하므로 이론상 1등을 2번 당첨되는 것도 가능하다. 따라서 복권 운영측에서도 오프라인에서 산 번호를 인터넷에서 한번 더 구매하라고 적극 홍보중이다. 인터넷+오프라인 조합으로 같은 번호를 구매해 당첨되면 20년간 세후 26.2억원을 수령가능하고, 윗 문단에 서술한 “모든 조 동일 번호 구매하기”를 온오프라인 2매씩 구매한다면 20년간 총 33억 6,960만원의 거금을 수령해낼 수 있다.

연금복권 720+의 추첨 방송은 동시에 매주 목요일 낮 12:20분, 지상파 채널인 MBC에서 생중계로 진행된다.연금복권 520 시절에는 주택복권 시절부터 유서 깊은 방식인 화살을 쏘는 방식으로 추첨이 진행됐지만, 720+에서는 로또처럼 볼이 들어가는 추첨기로 추첨을 진행한다.

연금복권720+의 당첨금 기댓값(세후)은 약629.4원, 연금복권520의 당첨금 기댓값(세후)은 약 641.7원으로 개편 후 당첨금 기댓값이 소폭 하락하였다.

맨 처음에는 추첨식 복권 팝콘의 추첨을 진행하던 YTN에서 시작되어, 보도 채널 시절 MBN, JTBC, SBS Plus, MBC 드라마넷을 거쳐 2020년 5월 7일부터는 MBC에서 방송되고 있다.

2008년에 복권위원회가 사업자가 다 달랐던 기존의 복권들을 한 곳의 회사로 통합하기로 결정하면서 복권통합수탁사업자를 모집했는데, 레미콘 회사인 유진기업을 중심으로 한 나눔로또 컨소시엄이 입찰을 따내며 설립된 회사다. 이후 2018년 하반기까지 10년동안 대한민국의 모든 복권을 독점운영하여 수수료 수익을 얻었다.

2018년 복권위원회의 새 수탁사업자 공모에서 제주반도체를 중심으로 모인 ‘동행복권’ 컨소시엄이 입찰에 성공해 2018년 12월부터는 나눔로또가 아닌 동행복권이 로또를 비롯한 복권 발급 및 운영을 전담한다.

스피또는 오프라인 판매점에서만 구매 가능하다.또한 나눔로또는 판매와 관리를 대행할 뿐 복권의 발행주체는 복권위원회이다.
나눔로또 6/45
연금복권 520
스피또: 즉석복권. 500원, 1000원, 2000원 복권이 따로 있다.
파워볼: 홈페이지에서만 판매하는 복권으로 로또와 비슷하다.
트리플럭: 홈페이지에서만 판매하는 복권으로 즉석복권이다.

Lotto
전 세계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대표적인 복권.
로또가 활성화되어 있는 서양에서도 1960년대까지는 불법이었지만 세금을 목적으로 합법화되었다. 참고로 엘리자베스 시절인 영국에는 로또의 개념이 세워졌으며 물론 세금이나 해군 유지비 마련이 목적이었다.

대한민국에서는 로또 6/45라는 이름으로 발행되고 있으며, 기획재정부 산하 복권위원회가 지정한 수탁사업자인 (주)동행복권에서 발행하고 있다.

2002년 12월 2일부터 발행이 시작되었으며 당첨금액이 정해져 있지 않았고 이월규정이 존재했던 데다가 연달아서 당첨금액이 이월되는 사태가 일어나면서, 1등에 당첨되면 최대 수백억까지 손에 쥘 수 있다고 입소문이 난 덕택에, 당첨금(1등 당첨금이 1억~20억 원 수준)이 정해져 있는 타 복권(주택복권[1], 체육복권, 기술복권)을 처절하게 몰락시키고, 복권계의 끝판왕을 차지하였다. 로또 열풍이 잠잠해진 뒤에도 이 여파는 이어져서 추첨식 복권이 팝콘(現 연금복권)으로 통합되었고, 즉석식 복권 또한 스피또로 통합되는 계기를 마련할 정도였다.

하여간 이 때의 일들로 곤혹을 치른 당국에서 규정을 변경하면서 2004년 8월에 한 게임당 2,000원에서 1,000원으로 가격이 내려가고, 이월 가능 횟수도 2회로 줄어들면서 평균 당첨 금액도 10억 중반 대로 상당히 줄어들었다. 2007년부터 사행산업으로 분류되어 국무총리실 산하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의 감독을 받기 시작했다. 2008년부터 해당 위원회의 사행 산업 규제 방안이 등장했는데, 로또만은 매출액 총량 제한 등 규제안에서 많은 특혜를 받았다. 2011년부터는 매출액 총량제한이 사실상 사라졌고, 2012년부터는 제한이 실제로 아예 사라졌다. 이에 대해 경주마생산자협회와 한국마사회를 비롯한 경마 관련 단체들은 불공정하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동행복권

파워볼사이트    :    파워볼전문.com